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

내 안의 파쇼 말의 힘 장재준 권리 나의 손끝 볼리비아 일기 먼 저편 탄자니아 체 게바라 의 일기 팬티 온건 체 게바라의 일기 라틴아메리카 연구소 달빛 핀셋 인생관 체 게바라 정운영 나의 연인 치치나에게 쿠바를 떠나며 편지 행복한 혁명가 이달의 분석 체 게바라의 시체 승리 아내 체 게바라의 유언 카스트로 성공론 목욕 사르트르 그 곳에서는 그들처럼 직시 참된 삶 내가 살아가는 이유 싸움의 이유 다양한 지성 리얼리스트
분류 전체보기 (95)
체 게바라 (6)
볼리비아 일기 (48)
(34)
(7)

새 - 체 게바라




새로운 길을 만들면서
노동절을 맞았다
아직도
우리는 강이 갈라지는 곳까지
도착하지 못했다

아바나에서 연성을 한 알메이다는
나와 볼리비아 게일라 부대에게 찬사를 보냈다
조금 길긴 했지만 좋았었다
3일분의 식량이 남아 있다
냐토가 새총으로 작은 새들을 잡앗다
우리는 이제 새를 먹기 시작했다


'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팬티 - 체 게바라  (0) 2007.05.29
목욕 - 체 게바라  (0) 2007.05.29
새 - 체 게바라  (0) 2007.05.29
쿠바를 떠나며 - 체 게바라  (0) 2007.05.28
인생관 - 체 게바라  (0) 2007.05.28
그 곳에서는 그들처럼 - 체 게바라  (0) 2007.05.28
Trackback 0 Comment 0
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