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
'먼 저편'에 해당되는 글 1건

  1. 먼 저편 - 체 게바라

다양한 지성 사르트르 체 게바라 달빛 성공론 팬티 싸움의 이유 볼리비아 일기 리얼리스트 권리 카스트로 체 게바라의 시체 나의 손끝 인생관 쿠바를 떠나며 먼 저편 라틴아메리카 연구소 체 게바라의 일기 편지 체 게바라의 유언 온건 목욕 행복한 혁명가 체 게바라 의 일기 내가 살아가는 이유 핀셋 정운영 나의 연인 치치나에게 장재준 그 곳에서는 그들처럼 직시 내 안의 파쇼 이달의 분석 승리 아내 참된 삶 말의 힘 탄자니아
분류 전체보기 (95)
체 게바라 (6)
볼리비아 일기 (48)
(34)
(7)

먼 저편 - 체 게바라

먼 저편
- 미래의 착취자가 될 지도 모를 동지들에게

지금까지
나는 나의 동지들 때문에 눈물을 흘렸지,
결코 적들 때문에 눈물을 흘리지는 않았다
오늘 다시 이 총대를 적시며 흐르는 눈물은
어쩌면 내가 동지들을 위해 흘리는 마지막
눈물이 될지도 모른다

우리는 그 멀고 험한 길을 함께 걸어왔고
또 앞으로도 함께 걸어갈 것을 맹세했었다
하지만
그 맹세가 하나 둘씩 무너져갈 때마다
나는 치밀어 오르는 배신감보다도
차라리 가슴 저미는 슬픔을 느꼈다
누군들 힘겹고 고단하지 않았겠는가
누군들 별빛같은 그리움이 없었겠는가
그것을
 
우리 어찌 세월 탓으로만 돌릴 수 있겠는가
비록 그대들이 떠나 어느 자리에 있든
이 하나만은 꼭 약속해다오
그대들이 한때 신처럼 경배했던 민중들에게
한줌도 안 되는 독재와 제국주의의 착취자들처럼
거꾸로 칼끝을 겨누는 일만은 없게 해다오
그대들 스스로를 비참하게는 하지 말아다오
나는 어떠한 고통도 참고 견딜 수 있지만
그 슬픔만큼은 참을 수가 없구나

동지들이 떠나버린 이 빈 산은 너무 넓구나
밤하늘의 별들은 여전히 저렇게 반짝이고
나무들도 여전히 저렇게 제 자리에 있는데
동지들이 떠나버린 이 산은 너무 적막하구나

먼 저편에서 별빛이 나를 부른다
신고

'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다양한 지성 - 체 게바라  (0) 2007.03.02
싸움의 이유 - 체 게바라  (0) 2007.03.01
행복한 혁명가 - 체 게바라  (0) 2007.02.21
성공론 - 체 게바라  (0) 2007.02.16
온건 - 체 게바라  (0) 2007.02.16
먼 저편 - 체 게바라  (0) 2007.02.15
Trackback 0 Comment 0


티스토리 툴바